기사 메일전송
[속보] 박원순시장 연락두절,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 - 박원순 시장, 미투 사건에 연루된 듯 - 9일 오전 서울시에도 별말없이 출근안해 - 서울 성북동 인근에서 박 시장 휴대전화의 마지막 기록 남아
  • 기사등록 2020-07-09 18:19:28
  • 수정 2020-07-10 11:42:53
기사수정


▲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시장은 딸이 연락이 두절되면서 경찰에 오후 5시경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서울 성북동 서울시장 공관 인근에서 박 시장 휴대전화의 마지막 기록이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해 이 일대 경찰 기동대를 투입해 수색중이다.


전하는 바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나가면서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다면서 전화기가 꺼져 있어서 신고하게 되었다고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박 시장 관련 신고가 접수된 것이 맞고, 현재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청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에 아무 연락도 없이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우리 신문의 취재로는 박원순 시장에 대한 미투 관련 신거가 있었고, 이를 특정 매체에서 보도하려 하면 박시장에게 의견을 묻는 절차를 거치면서 이로인해 심각하게 고민을 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보안 유지를 위해 자세한 내용은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65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