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12 15:27:26
기사수정


▲ 북한이 지난 10일 열병식에서 공개한 ICBM [사진=노동신문 캡쳐]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한 가운데 우리 군은 외형만 공개했을 뿐 실제 발사는 하지 않았다며 실제 위력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추가 정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12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지난 10일 열병식에서 새로운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무기 등을 공개한 바 있다"며 "이와 관련해서 한미 정보당국은 현재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다탄두 탑재 여부와 세계 최장거리 ICBM 여부 등에 관해서는 "현재로서는 외형적인 영상만 공개된 부분인데 추가적인 정밀분석이 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전략무기 외에 재래식 무기도 현대화한 데 대해서는 "새롭게 나온 무기들을 영상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출처를 통해 현재 정밀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16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