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줌인]좌파교육감과 문재인정부에 의해 망가져가는 일선교육현장 - 혁신이 뭔지도 모르는 서울시교육청의 쌩뚱맞은 ‘○○쌤’ ‘○○님’ 소… - 학교 게시판에 ‘전교조 홍보하라’는 좌파교육감, 이게 참교육? - 북한에게 격려받은 교총신년회, 교육은 이미 적화된건가?
  • 기사등록 2019-01-11 12:24:48
  • 수정 2019-01-11 12:32:36
기사수정


▲ 유은혜(오른쪽 두번째) 부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2019년 교육계 신년교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조희연 서울특별시 교육감. 이 자리에서 북한에서 보내온 메시지가 낭독되었다. 【서울=뉴시스】


[서울시교육청의 쌩뚱맞은 ‘○○쌤’ ‘○○님’ 소동]


교육개혁이라는 명목으로 서울시교육청이 내놓은 ‘○○쌤’이나 ‘○○님’으로 통일방안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러한 엉뚱한 발상은 전교조에 의해 비판당하기까지 했다. 서울교총도 "선생님은 제자가 스승에게 쓸 수 있는 가장 부드럽고 따뜻한 존경의 말"이라면서 "'선생님' 대신 '쌤', '프로' '별명'을 쓰자는 호칭제는 '매 맞는 교사'가 보도되는 판국에 교사의 자존감과 정체성을 교육 당국이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도대체 교육혁신이 뭔지도 모르는 전교조 교육감의 한계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논란이 확산되자 “교사와 학생간에 부르자는 것은 아니었다”며 꼬리를 내렸지만 문제가 끝난 것은 아니다.


진짜 교육에는 관심이 별로 없고 외양에만 신경쓰는 좌파교육감들의 속살이 그대로 드러나 보인다.


[학교 게시판에 ‘전교조 홍보하라’는 좌파교육감, 이게 참교육?]


서울시교육청의 논란에 이어 친 전교조 성향의 좌파 교육감들이 이번에는 법외(法外) 노조인 전교조와 단체협약을 잇따라 체결하고, 학교에 단협 내용을 이행하라는 공문을 보내 말썽이 일고 있다.


현행법상 전교조는 법외노조라서 이들과 단협을 체결하는 것은 불법이다.


그럼에도 불법적 단협 내용을 교육현장인 학교에 따르라고 강제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유유상종’이라고 이러한 불법에 교육부도 모르는 체 한다.


심지어 인천교육청은 '전교조는 전교조 홍보 게시판과 현수막·인쇄물을 학교장과 협의해 설치·배포할 수 있다'고 합의까지 했다. 전교조교사들이 선전선동 홍보물을 학생들에게 나눠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뿐인가? 이미 전교조 출신 교사가 많이 임용되는 '내부형 교장 공모제'를 확대하기로 전교조와 약속까지 한 곳들도 있다.


[북한에게 격려받은 교총신년회, 교육은 이미 적화된건가?]


교육현장이 이렇게 이념으로 황폐화되어가는 와중에 북한 교원단체가 교총 신년회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고, 교통은 이를 신년회에서 자랑스럽게 공표했다. 이 신년교례회 현장에는 유은혜 교육부장관도 있었다.


교총은 신년교례회에서 대형 스크린에 북한이 보낸 편지 한 통을 띄우고 요약본을 읽어내려 갔다.


"우리는 교육계 신년교례회가 새 세대들에게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깊이 심어주고 그들을 선언 리(이)행의 믿음직한 역군으로 키워나가는 큰 걸음을 내짚는(내딛는) 계기로 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이갑산 상임대표가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판문점·평양공동선언의 정당성을 심어주라는 말은 전형적으로 북한다운 발상"이라면서 "대한민국 교육계 신년 행사에 저런 주장을 그대도 전달하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발끈했다.


북한의 메시지는 이갑산 대표의 지적처럼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판문점·평양공동선언의 정당성을 심어주라’는 것이었는데, 교총은 이를 자랑스럽게 공표한 것이다. 지금 대한민국 교육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 할 것이다.


[교육부도 초등학교 교과서까지 검정으로 전환한다고 밝혀]


좌파가 장악한 교육현장에 입맞추기라도 한 것일까? 교육부도 초등학교 3~6학년 학생들이 배우는 수학·사회·과학 국정 교과서를 2022년부터 검정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교과서에 검정이 도입되면 아마도 북한을 미화하고 대한민국의 정통성은 폄하하는 왜곡된 역사관을 어린 학생들에게 주입하게 될 것이다. 이미 일부 교육청에서는 보조교재를 만들어 그렇게 학습하고 있다.


여기서 자유대한민국인지 북조선인지 헷갈릴 정도이다.


어른들이 ‘묻지마 투표’를 한 교육감들에 의해, 그리고 이들을 적극 지원하는 문재인 정부에 의해 지금 대한민국의 교육 현장이 좌파이념으로 황폐화되어 가고 있다.

큰 일이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31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최신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