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11 12:28:08
기사수정


▲ 국민의힘 내부에서 100% 시민여론조사로 결정되는 4.7 재보궐선거 경선 방식에 대한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항의 기자회견을 하는 김기현 책임당원협의회 상임의장 [사진=Why Times]


국민의힘 내부에서 100% 시민여론조사로 결정되는 4.7 재보궐선거 경선 방식에 대한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는 1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100% 시민여론조사로 결정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당내 본 경선방식을 철회하고, 당원들의 의사를 반영한 경선방식 마련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는 “재보궐 선거 본경선 방식인 100% 시민여론조사는 민주당·정의당 등 국민의힘 이외의 타당 지지자들도 포함하는 방식”이라면서 “국민의힘 후보의 낙선을 바라는 타당 지지자들에게 국민의힘 후보 결정권을 주는 어처구니없는 비상식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또한,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는 “본 경선을 시민여론조사 100%로 하기로 한 취지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비롯해 ‘제3지대’ 후보의 참여를 유도했던 것”이라면서 “안철수 후보는 여전히 국민의당 대표이며, 국민의힘 후보만이 경선을 치르게 된 만큼, 국민의힘 지도부와 공관위는 당원과 지지층의 뜻에 따라 후보를 뽑도록 규정을 정상화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일부 주에서 실시하고 있는 ‘오픈 프라이머리’의 경우에도 민주당이나 공화당의 당내 경선 중 1회만 참여가 가능한 방식으로 지금 국민의힘 당내 경선과 같은 ‘무차별 경선’은 세계 어느 정당에서도 시행되지 않는 비상식적 방식이라는 것이다. 


다음은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 기자회견 전문이다.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 기자회견 전문]


국민의힘은 즉각 ‘무장해제’ 경선방식을 철회하고 새로운 규칙을 마련하라!


우리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 일동은 오는 4월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에서 당원과 지지층의 의사를 철저히 배제하는 경선방식에 대해 강력하게 이의를 제기하는 바이다.


이번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는 그야말로 대한민국의 운명이 달린 절체절명의 기로이다. 오만과 무능으로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을 막아 세우는 역사적 기회이며,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교체로 나아가는 교두보이다. 


또한, 두 전직 시장의 야만적인 성추문으로 인해 치러지는 선거로서, 운동권 좌파 정권의 추악한 민낯과 이중성에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할 역사적 명령이 바로 우리 제1야당 국민의힘에 주어져 있다. 


그런데 지금 진행 중인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본경선의 경선방식인 100% 시민여론조사는 민주당·정의당 등 국민의힘 이외의 타당 지지자들도 포함하는 방식이다. 즉, 국민의힘 후보의 낙선을 바라는 타당 지지자들에게 국민의힘 후보 결정권을 주는 어처구니없는 비상식의 극치이다. 앞서 예비경선에서도 책임당원의 의사는 단 20%만 반영했을 뿐, 나머지 80%는 시민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하였다. 


여론조사의 비중을 높이기로 한 애초 결정의 취지는 일부 이해할 수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 이른바 ‘제3지대’ 후보를 우리 당 경선에 참여시켜 더 큰 경선판을 만들려고 했던 것이다. 


그래서 우리 국민의힘 책임당원들은 선거 승리라는 대의를 위해, 당원과 지지층을 ‘투명인간’ 취급하는 이 경선룰을 일단 지켜보기로 하고, 엄청난 소외감과 박탈감 속에서도 오직 야권 승리만 생각하며 꾹 참아왔다. 


그런데 지금 현실은 어떠한가? 


안철수 후보는 여전히 국민의당 대표이며 우리의 입당 제의를 차갑게 외면하였다. 그 결과 국민의힘에서는 우리 당 후보만이 경선을 치르고 있다. 


그렇다면 당연히, 국민의힘 지도부와 공관위는 우리 당원과 지지층의 뜻에 따라 후보를 뽑도록 규정을 정상화해야 한다. 


국민의힘 당규 제22조 「지방선거 공직후보자 추천 규정」에 따르면 ‘지방선거 공직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은 선거인단 유효투표결과 50%, 여론조사결과 50%를 반영하여 결정한다’고 돼 있다. 그런데도 국민의힘 지도부와 공관위는 그동안 이 당을 눈물과 땀으로 지켜온 당원과 지지층을 기어이 외면하고, 민주당 지지층을 향해 우리 당 대문의 빗장을 열어젖히고 있다. 


이는 사실상 민주당 지지층과 친문세력이 우리 당 후보 결정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되며, 이는 정당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것이다. 


절대 좌시할 수 없는 사실상의‘자해 행위’이다. 


오랫동안 당을 지켜온 당원들을 우습게 아는 정당이 어떻게 수권정당을 자임할 수 있으며, 정권교체의 핵심이 될 수 있겠는가? 


이런 당이 어떻게 당원이 되어달라고 국민을 설득할 자격이 있단 말인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 공관위는 즉각 재보궐선거 후보 선출 규정을 정상으로 돌려놔야 한다. 


국민의힘 후보는, 국민의힘 당원과 지지층이 탄생시켜야 한다. 


그래야만 야권 단일화에서도 지지를 결집시킬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다. 


국민의힘 공관위와 지도부는 즉각 ‘무장해제’된 현행 경선룰을 철회하고, 정당 민주주의 기본에 입각한 경선방식을 마련하라!


만일 우리 당원들의 정당한 요구가 묵살될 경우에 이번 공관위에 참여한 인사들과 당지도부는 향후 전당대회 등 모든 활동에서 당원들의 지지는 절대 기대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21년 2월 10일 


국민의힘 책임당원협의회 일동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9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추부길 편집인 추부길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중국 푸단대학교 한국연구원 객좌교수
    -전 EDUIN News 대표
    -전 OUR NEWS 대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기획팀장
    -전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단법인 한국가정상담연구소 이사장

    -저서: 북한급변사태와 한반도통일, 2012 다시우파다, 선거마케팅, 한국의 정치광고, 국회의원 선거매뉴얼 등 50여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