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3-26 11:22:22
기사수정


▲ 고 송경진 교사 영정사진과 학생들의 탄원서.[사진=유족 제공]


2021년 3월 25일 교원소청심사위원회는 故 송경진 선생님에 대하여 2017년 4월 24일 부안교육지원청이 처분한 직위해제가 부당하므로 부안교육지원청이 송 선생님에게 내린 직위해제에 대한 처분을 취소하라고 결정했다. 이 같은 사실은 휴대폰 문자를 통한 약식으로 유족과 변호사에게 전해졌으며 취소 결정 이유가 담긴 결정문은 다음 달 8일께 발송할 예정이라고 한다.


4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지났지만 지금에라도 고인의 명예가 조금이나마 회복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사건의 당사자인 김승환 교육감과 전북교육청은 사건의 진상이 백일하에 드러났음에도 사과는커녕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식의 법적 대응으로 고인을 여전히 욕보이고 있다. 이에 고인의 진정한 명예 회복을 위하여 대한민국 교원조합은 다음 사항의 이행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김승환 교육감은 지금이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고인의 영전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라.


김승환 교육감 이하 전북교육청이 고인을 두고 보인 행태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을 정도로 잔인하고 추악했다. 애초에 고인이 유서에서도 언급하였듯 송 선생님을 죽음으로 몬 1차 원인이 교육청의 무리한 징계 절차 강행에 있었다는 점을 상기하면 김교육감과 전북교육청은 살인을 넘어 사람을 두 번이고, 세 번이고 죽일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었다. 


먼저, 고인의 죽음에 조의를 표하지도 않고 하다못해 빈소에 조화조차 보내지 않으면서 철저히 무책임한 모습을 보여준 김 교육감은 피해당사자의 진술 번복과 경찰의 무혐의 내사 종결에도 불구하고 징계 절차를 강행했음이 명백하게 드러난 때에도 “정당한 징계 사유가 존재했고 무리한 수사는 없었다”는 거짓말을 뻔뻔스럽게 해왔다. 그 후 법원이 송 선생님의 순직을 인정했을 때도 “입장에 변화는 없다.”, “항소하겠다.” 등의 망언으로 전국을 아연실색케 했다. 김교육감의 망언에 전북교육청은 교권을 보호해야할 교육청의 본분을 망각한 채 침묵만을 지켰다. 교육감의 일탈과 교육청의 방관에 진실은 설 곳을 잃고 무너져 내렸다.


어쩌면 김 교육감에게 있어 교원소청심사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고인의 영전과 유가족에게 진정성 담긴 사과를 건넬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 이미 이 사건의 진상은 전 국민이 명확하게 알고 있다. 그럼에도 김 교육감만이 잘못을 부정하며 후안무치한 태도로 일관하는 이유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으나, 교육감이라는 고위공직자의 지위를 차치하고서라도 한 명의 교육자, 한 명의 인간으로서 사죄해야 함은 마땅한 일이다.


[전북교육청과 부안교육청은 송 선생님의 사건으로 드러난 왜곡된 인권정책을 철회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교사는 직업적 특성상 자긍심으로 살아간다. 그런데 전라북도 교육청은 32년간 꿋꿋이 교단을 지켜온 한 선생님에게 교사로서의 자긍심을 빼앗은 것도 모자라 그에게 삶의 희망도 빼앗고 그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그리고 거기에는 전북교육청 인권옹호관이 연루되어 있었다. 송 선생님의 사건으로 인해 전북교육청이 그간 얼마나 왜곡된 인권정책을 펼쳐왔는지 낱낱이 밝혀진 것이다. 이에 전북교육청은 이제껏 시행되어 온 왜곡된 인권정책을 재검토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다. 


김승환 교육감 이하 전북교육청과 부안교육지원청은 고인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라. 만약 이를 무시하고 또 다시 발뺌한다면 그때는 응당한 대가와 처벌을 각오해야 할 것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82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조윤희 칼럼니스트 조윤희 칼럼니스트의 다른 기사 보기
  •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90년 교직생활을 시작한 조윤희 교사는 현재 부산 금성고에서 사회교사로 재직하고 있다. 전국 학력평가 출제위원을 지냈으며 교과서 검정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교육부 주관, 제작하는 심화선택교과서 ‘비교문화’를 공동 집필하기도 했으며 부산시교원연수원, 경남교육청 1정 자격 연수 및 직무연수 강사, KDI 주관 전국 사회과 교사 연수 강사, 언론재단 주관 NIE 강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서. <경쟁없는 교실엔 경쟁력이 없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최신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