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낙연 "박원순 피해자에 깊이 사과…권력형 성범죄 처벌 강화" -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 회복하도록 최선 다하겠다" -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 다신 발붙이지 못하게 할 것"
  • 기사등록 2021-01-27 10:01:36
기사수정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의 침묵을 깨고 "피해자와 가족들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에 관한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라며 이같이 말한 것이다.


또한 "국민 여러분께도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라며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저희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인권위가 서울시와 여성가족부 장관 등에 보낸 제도개선 권고 역시 존중하겠다"라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성별 격차를 조장하는 낡은 제도와 관행을 과감히 뜯어고치겠다.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구조를 해체하겠다"라며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가 다시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권력형 성범죄에 관해, 관련 법을 고쳐서라도 처벌을 강화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이러한 이 대표의 발언이 과연 얼마나 진정성있는가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이미 당 소속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오히려 이와 반대되는 행동과 발언들이 나왔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대표의 이날 발언이 진정성을 가지려면 당 소속 의원들의 발언에 대한 사과도 함께 했어야 한다는 지적들이 나온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8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추부길 편집인 추부길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중국 푸단대학교 한국연구원 객좌교수
    -전 EDUIN News 대표
    -전 OUR NEWS 대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기획팀장
    -전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단법인 한국가정상담연구소 이사장

    -저서: 북한급변사태와 한반도통일, 2012 다시우파다, 선거마케팅, 한국의 정치광고, 국회의원 선거매뉴얼 등 50여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