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3 11:33:51
기사수정


▲ 22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젠 샤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백악관]


미국 백악관은 대북정책과 관련해 새로운 전략을 언급하며,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 등 동맹들과의 긴밀한 협력도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확산 활동을 중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다른 확산 관련 활동을 국제 평화와 안보, 국제 비확산 체제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보고 있다는 점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여전히 북한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인들과 동맹국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대북)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같은 접근법이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대북 압박과 미래의 외교 가능성 등에 대해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이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제에 관해 협력하기 위해 역내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8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