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15 16:14:38
기사수정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시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여권 서울시장 후보' 등판설이 잠잠하던 경선판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소설 같은 얘기"라고 펄쩍 뛰었지만, 우상호 의원이 출마 스타트를 끊은 이후에도 유력 주자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출마 여부가 오리무중인 탓에 경선 흥행에 대한 당내 우려가 김 전 부총리 등판설로 나타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 언론은 15일 김 전 부총리가 박영선 장관의 불출마를 전제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여권 후보로 나설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지도부 차원에서 김 전 부총리에게 영입을 타진했고, 김 전 부총리도 고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이 불출마하고 김 전 부총리가 당에서 (후보로) 나올 수 있다는 인과관계는 소설 같은 얘기"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차원에서 김 전 부총리에게 영입을 타진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런 사실은 잘 모르겠다"면서도 "당의 경선이 구체화된다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현재까지 제3의 후보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고 했다.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선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이 해당 보도를 거론하며 "소설같은 얘기"라고 보고했고, 지도부 인사들도 대체로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천을 지휘하는 박광온 사무총장도 기자들에게 "차출설은 무슨, 박(영선 장관)이 안 나오면 (김 전 부총리가) 나온다는데, 박이 안 나올 가능 성이 있느냐. 그 전제를 뒤집으면 '나는 안 한다'는 얘기가 아니냐"고 반문했다.


지도부의 강력 부인에도 최근 여권에선 김 전 부총리를 위시한 서울시장 '제3 후보론'이 끊이지 않는 양상이다. 박 장관의 경우 개각과 거취가 맞물린 데다가 나홀로 선거운동 중인 우 의원도 교착상태에 빠져 좀처럼 경선 분위기가 나지 않는 당내 상황에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다.


야권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비롯해 우후죽순 서울시장 후보군이 난립하며 여론의 주목을 독식하는 것도 여당의 우려를 사고 있다.


더욱이 서울 선거의 초점이 부동산, 경제 문제로 맞춰지면서 '경제통' 후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때문에 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부총리를 지내고 지난 총선 당시에도 꾸준히 여야 공히 러브콜을 받아온 김 전 부총리로서도 정치적 몸집을 불리기 위해 승부수를 걸어봄직 하다는 게 여권 일각의 시각이다.


실제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중진 우원식 의원은 전날 TBS 인터뷰에서 김 전 부총리에 대해 "역량이 참 대단한 분인데, '(여권에) 대안이 없다면 내가 검토하겠다'는 얘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지도부 관계자는 "김 전 부총리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나 민주당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으니까 '같이 협력할 일이 있으면 협력하자'는 정도의 공감대 정도는 있다"면서도 "선거와 관련해서 구체적인 게 진행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본인의 결단이지 주변에서 말하기는 어렵다"며 "본인이 결단한다면 도와줄 사람은 도와주겠지만 부담가는 일일 것"이라고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7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추부길 편집인 추부길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중국 푸단대학교 한국연구원 객좌교수
    -전 EDUIN News 대표
    -전 OUR NEWS 대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기획팀장
    -전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단법인 한국가정상담연구소 이사장

    -저서: 북한급변사태와 한반도통일, 2012 다시우파다, 선거마케팅, 한국의 정치광고, 국회의원 선거매뉴얼 등 50여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