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07 16:50:03
기사수정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조건부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권탈환의 초석이 되겠다”며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 했다. 이로써 오 전 시장은 지난 2011년 초등·중학교 무상급식 찬반 주민투표가 투표율 미달로 무산된 데 따른 책임을 지고 사퇴한 지 10년 만에 시장직 탈환 도전 의사를 밝힌 셈이다.


다만 오 전 시장의 서울시장 출마는 조건부다. 오 전 시장은 국민의당과 국민의힘이 합당을 할 경우 불출마하겠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이미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저는 기도하는 심정으로 우리 당과 안철수 후보께 제안한다”며 “국민의 힘 당으로 들어와 주십시오. 합당을 결단해 주시면 더 바람직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출마하지 않고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입당이나 합당후 경쟁하는 방안이 야권단일화의 실패 가능성을 원천봉쇄함과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17일까지 기다리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결단을 기다리겠다”면서 “입당이나 합당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저는 출마의 길을 택할 수 밖에 없다. 제 1 야당 국민의 힘으로서는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임을 국민 여러분이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다음은 오 전 시장의 출마선언문 전문이다. 


[정권탈환의 초석이 되겠습니다]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문재인정권의 무능과 독재로 온국민이 고통 속에서 

절망하고 있습니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단일화가 승리로 

이어지고 그 동력으로  정권교체까지 이루어지기를 

대다수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계십니다. 

이를 위해 저는 기도하는 심정으로 우리 당과 

안철수 후보께 제안합니다.

우선 서울 시장 보궐선거 야권단일화에 대한 

안철수 후보의 강한 의지에 경의를 표합니다.

단일화를 통한 야권승리는 문정권 폭주와 연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그 실천적 방법이 매우 중요한 시점입니다.

저는 오늘 야권 단일화를 위해 안철수 후보님께 

간곡히 제안하고자 합니다.

국민의 힘 당으로 들어와 주십시오. 

합당을 결단해 주시면 더 바람직합니다.

그러면 저는 출마하지 않고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입당이나 합당후 경쟁하는 방안이 

야권단일화의 실패 가능성을 원천봉쇄함과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한다고 확신합니다. 

또 더욱 중요한 다음 대선까지의 단합된 힘을 확보하는 

가장 확실한 길이기도 합니다.

야권 승리를 바라는 많은 분들이 이번 단일화 무산 가능성 때문에 

노심초사하고 계신 이유입니다.

이번 기회에 야권 후보 단일화를 넘어 ‘야권 자체’가 

단일화 될 때 비로서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극대화될 수 있습니다.

당은 안후보의 ‘입당’보다는 ‘합당’ 논의를 

먼저 시작해 주시는 것이 긴요합니다.

양 당의 화학적 결합만이 단일화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양대 선거, 특히 대선의 승리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것입니다.

입당이나 합당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저는 출마의 길을 택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 1 야당 국민의 힘으로서는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임을 

국민 여러분이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그리고, 당선일로부터 바로 시정의 큰 줄기와 

세세한 디테일을 함께 장악하여 일에 착수할 수 있는 

유일한 후보로서 선거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보궐선거에는 인수위의 충분한 준비기간도 없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당선되는 시장은 일할 수 있는 기간이 

사실상 6개월에서 9개월 정도에 불과합니다. 

방대한 서울 시정을 장악하기는 커녕 파악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한 시간입니다.

그래서, 저 오세훈은 당내 경선으로 선택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어떤 도움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당선 후에도 당선자가 원한다면 저의 행정경험과 

준비된 정책들을 시정에 바로 접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도울 것입니다.

저는 이 제안에 대한 고민으로 

며칠간 불면의 밤을 보냈습니다.

이번 제안에 저 오세훈의 정치적 이해관계는 없습니다.

오로지 야권의 역사적 소명인 ‘야권 단일화’가 

중심에 있을 뿐입니다. 

저는 그 대의 앞에 하나의 수단에 불과합니다.

단일화를 통한 야권 승리가 그 무엇보다도 

민주당의 정권 연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저의 결정이 희망을 잃은 서울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이 열망하는 정권교체를 향한 

긴 여정의 초석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69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추부길 편집인 추부길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중국 푸단대학교 한국연구원 객좌교수
    -전 EDUIN News 대표
    -전 OUR NEWS 대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기획팀장
    -전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단법인 한국가정상담연구소 이사장

    -저서: 북한급변사태와 한반도통일, 2012 다시우파다, 선거마케팅, 한국의 정치광고, 국회의원 선거매뉴얼 등 50여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