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8 17:57:23
기사수정


▲ 지난 24일 국회 법사위 국감에서 답변중인 윤삭열 검찰총장 [사진=국회사무처]


윤석열 검찰총장이 28일 발표된 대권주자 선호도에서 15.1%로 상승하면서 야권의 선두주자로 올라섰다. 윤 총장은 전체 순위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22.8%, 이낙연 민주당 대표 21.6%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결과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 조사에서 나온 것이다.


윤 총장에 대한 대선 적합도 조사는 그동안 대상에서 제외했다가 이번 국감을 계기로 다시 추가한 것인데, 지난 8월 조사에 비하면 1.0%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윤 총장의 이러한 적합도 수치는 최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소신발언을 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윤 총장의 적합도 수치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6.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5.8%), 국민의힘 오세훈 전 의원(3.1%), 유승민 전 의원(3.0%), 황교안 전 대표(2.5%) 등의  야권 잠룡들 선호도를 크게 뛰어넘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2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