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18 12:57:31
  • 수정 2020-09-18 13:48:21
기사수정


▲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바이든 후보 [사진=CN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국 지지율 조사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앞섰다는 새로운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월 이후 첫 추월이다.


보수성향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rasmussen)이 16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47%의 지지를 받아 바이든 후보(46%)보다 1%포인트 앞섰다.


오차범위 내 차이로 통계학적으론 동률에 가깝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전국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를 이긴 것은 지난 2월 이후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16일~18일 에머슨 조사에서 52%대 48%로 바이든 후보보다 4%포인트 우위를 보였지만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이후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라스무센 조사에서도 지난해 9월 23일~24일 4%포인트 격차(트럼프 47%, 바이든 43%)로 누른 뒤 1년여 만에 다시 역전했다. 이 기관 조사에서 최대 격차를 보였던 건 지난 7월 5일~7일로 10%포인트(바이든 50%, 트럼프 40%)까지 차이가 났었다.


다만 라스무센 조사 결과는 다른 여론조사 기관들에 비해 두 후보 간 격차가 비교적 크지 않다.


최근 2주간 최대 12%포인트(로이터/입소스, 9월 3일~8일)까지 벌어졌지만 비슷한 시기인 라스무센의 이달 2일~8일 조사에선 격차가 2%포인트에 불과했다. 이 때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46%로 이 기관 조사에서 두 달 반 만에 45% 이상으로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다른 여론조사에선 바이든 후보가 여전히 우위를 점하고 있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이달 3일~16일 여론조사 결과들을 집계한 평균치는 바이든 후보 49.0%, 트럼프 대통령 43.2%로 5.8%포인트 격차를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격차가 좁혀지고 있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최대 10.2%포인트까지 벌어졌던(6월23일) 것이 이후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올 들어 가장 차이가 적었던 것은 지난 1월23일 4%포인트였다.


한편, 라스무센 조사는 지난 9~10일 전국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2%포인트다. [뉴시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70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