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부겸 아내, 눈물의 편지 "친정 오빠 이영훈 탓에 남편 곤혹" - "남편이 하는 정치가 올바르다 믿고 뒷바라지" - 뉴라이트 이영훈, '반일 종족주의' 저자로 유명
  • 기사등록 2020-08-04 14:39:44
기사수정


▲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당권 주자로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의 아내 이유미씨가 자신의 큰 오빠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때문에 남편이 곤욕을 겪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호소했다.


'김부겸 전 의원의 아내인 이유미입니다'로 시작하는 글은 4일 김 전 의원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김 전 의원의 손위 처남(아내의 남자형제)인 이 전 교수는 대표적인 뉴라이트 학자로 위안부의 성노예화는 없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로도 유명하다.


이씨는 "큰 오빠인 이영훈 교수로 인해 김 전 의원에 대해 안 좋은 말이 떠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안타까운 마음에 하소연을 드릴까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큰 오빠가 대학 때 학생운동으로 제적되고 도망다니던 시절 형사들이 우리 집을 들락거리기 시작했다. 셋째 오빠는 학생운동으로 투옥돼 재판을 받고 3년여간 옥살이를 했고 남동생은 대학 졸업 후 미 문화원 폭파사건으로 경찰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고 2년여 옥살이를 했다. 그렇게 저는 민주화운동을 하던 집안에서 성장했다"고 집안의 민주화운동 내력을 소개했다.


이씨는 "남편도 79년 가을에 친구였던 셋째 오빠의 소개로 만나, 82년 초에 결혼했다"며 "저 역시 80년, 86년, 92년, 세 차례에 걸쳐 경찰과 안기부에 끌려갔다. 광주항쟁이 나자 서울대 복학생이던 남편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전국에 지명수배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김 전 의원이 서점을 하던 시절 좌경용공서적을 판매했다는 죄로 연행되고 간첩단으로 몰려 잡혀갔던 과거 등을 언급하며 "이렇게 험난한 시절을 지나왔다. 오직 남편이 하는 정치가 올바르다 믿고 뒷바라지해왔다. 그런데 이제 와서 저의 친정오빠로 인해 곤혹스런 처지를 당하니 제가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씨는 "옛날의 고통스러운 기억을 더듬어 글을 쓰고 있자니 눈물이 흐른다"며 "부디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고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67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추부길 편집인 추부길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중국 푸단대학교 한국연구원 객좌교수
    -전 EDUIN News 대표
    -전 OUR NEWS 대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기획팀장
    -전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단법인 한국가정상담연구소 이사장

    -저서: 북한급변사태와 한반도통일, 2012 다시우파다, 선거마케팅, 한국의 정치광고, 국회의원 선거매뉴얼 등 50여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현재의견(총 1 개)
  • hosikp2020-08-06 11:55:17

    지금이라도 김부겸이 정신을 차려야지!!!
    권력욕에 빠져 진실을 외면하는 남편을 오빠를 통해 설득해보시오!!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