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27 10:20:38
기사수정


▲ 북한 김정은이 26일 6.25전사자묘를 참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해다. [사진=KCNA]


김정은 위원장이 정전협정 체결 67주년을 맞아 6·25 전사자묘를 참배하고 군 간부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이 27일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조국해방전쟁승리 67돌에 즈음하여 조국해방전쟁 참전 열사묘를 찾으시고 인민군 열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였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그동안 6.25전쟁은 외세의 침략에 맞선 '해방전쟁'으로, 정전협정 체결일(7·27)은 '전승절'이라고 주장하며 매년 경축해 왔다.


김정은은 열사묘에 헌화하면서 "가열한 전쟁의 포화 속에서 혁명의 고귀한 정신적 유산을 마련한 1950년대 조국 수호자들의 불멸의 공훈은 청사에 길이 빛날 것"이라며 "열사들의 영웅적 투쟁 정신은 사회주의 조선의 영원한 넋으로 이어지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다.


▲ 북한 김정은이 26일 군 주요 구성원들에게 새로 개발한 `백두산 기념권총`을 직접 전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사진=KCNA]


김정은은 이와 함께 지난 26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군 주요 지휘성원들에게 새로 개발된 '백두산' 기념권총을 직접 수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박정천 군 참모장과 군종 및 군단급 단위 지휘관들, 군 보위국장, 국가보위상을 비롯한 각급 무력기관의 주요지휘관들, 노동당 조선인민군위원회 집행위원들을 비롯해 당 중앙위 간부들이 참여했다고 이 매체들은 전했다.


김정은은 이날 "위대한 전승의 날을 맞으며 공화국 무력의 주요지휘성원들에게 우리 군수노동계급이 새로 개발 생산한 '백두산' 권총을 기념으로 수여하려 한다"며 "혁명의 무기를 억세게 틀어쥐고 주체혁명 위업을 끝까지 계승 완성해나갈 새 세대 군 지휘관들에 대한 당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의 표시"라고 했다.


▲ 북한 김정은이 26일 군 주요 구성원들에게 새로 개발한 `백두산 기념권총`을 직접 전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사진=KCNA]


지휘관들은 "기념권총을 마지막 피 한 방울이 남을 때까지 심장에 품어 안고 그 어떤 천지지변이 닥쳐와도 이 세상 끝까지 원수님만을 믿고 따르며 수령보위, 조국보위, 인민보위의 성스러운 사명을 다해나갈 것을 당기를 우러러 엄숙히 맹세하였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을 보면 김정은의 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곁에서 김정은을 보좌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66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추부길 편집인 추부길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중국 푸단대학교 한국연구원 객좌교수
    -전 EDUIN News 대표
    -전 OUR NEWS 대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기획팀장
    -전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단법인 한국가정상담연구소 이사장

    -저서: 북한급변사태와 한반도통일, 2012 다시우파다, 선거마케팅, 한국의 정치광고, 국회의원 선거매뉴얼 등 50여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