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ADB "최악 경우 한국 성장률 1%p↓·취업자 36만명↓" - ADB 최악 시나리오가 거의 그대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 - 1월 20일 첫 확진자 발생 뒤 한 달 반 넘도록 진정 기미없어
  • 기사등록 2020-03-08 08:17:16
  • 수정 2020-03-08 10:33:57
기사수정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울산 중구 젊음의 거리에 시민들의 발길이 뚝 끊겨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우한폐렴(코로나19)으로 한국 경제 성장률이 최대 1%포인트 하락하고 취업자 수는 36만명 가까이 줄어들 수 있다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의 분석이 나왔다.


ADB가 8일 발표한 우한폐렴(코로나19) 경제적 영향 평가에 따르면 한국이 받게될 최악의 시나리오는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165억3천100만 달러(약 19조7천억원) 감소하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한국 GDP의 1.02%(2018년 기준 적용)에 해당한다.


우한폐렴(코로나19)은 고용에도 상당히 부정적 영향을 줘 취업자 수가 35만7천명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전체의 1.19% 수준이다.


분야별로 나눠보면 운수업이 최대 2.41%포인트 하락할 정도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봤다.

호텔·레스토랑·기타 개인 서비스의 생산 증가율은 2.13%포인트(26억6천120만 달러)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ADB가 내놓은 최악의 시나리오는 중국 여행 금지와 내수 감소가 6개월간 이어지고 한국에서의 우한폐렴 지속기간이 3개월 이어지는 경우를 가정했다.


이로 인해 중국 내 소비와 투자가 평시보다 2% 감소하고, 한국에서도 소비가 2% 줄어드는 것도 전제 조건이다.


이외에도 중국에서 해외로 향하는 관광객은 6개월간 반 토막 나며, 아시아 외 국가에서 동아시아·동남아시아를 찾는 관광객 수도 최상의 시나리오보다도 40% 더 감소한다는 전제다.


다만 최상의 시나리오에서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감소폭과 동일할 것으로 봤다.


문제는 ADB의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재 한국의 상황을 비춰봤을 때 거의 그대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한 달 반이 넘도록 우한폐렴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확진자 수만 해도 7일 기준 7천41명이나 된다. 당연히 국내 소비도 얼어붙을 수밖에 없다.


지난달 셋째 주 기준으로 백화점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6% 감소했고, 음식점 매출도 14.2%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2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6.9로 한 달 전보다 7.3포인트 급락해 ADB의 최악 시나리오가 그대로 실현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56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추부길 편집인 추부길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중국 푸단대학교 한국연구원 객좌교수
    -전 EDUIN News 대표
    -전 OUR NEWS 대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책기획팀장
    -전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단법인 한국가정상담연구소 이사장

    -저서: 북한급변사태와 한반도통일, 2012 다시우파다, 선거마케팅, 한국의 정치광고, 국회의원 선거매뉴얼 등 50여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