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2-06 05:33:46
기사수정


▲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북 콘서트를 하며 사회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2대 총선이 4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여권과 범야권을 가리지 않고 신당 창당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준석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큰 변화가 없다면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수십억원에 달하는 창당 비용 등을 이유로 신당 창당 가능성에 회의적인 반응이 존재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총선 이전에 현역 의원 20명 이상 모아서 원내 교섭단체 이루는 것도 그다지 어렵지 않을 것(천하람 순천갑 당협위원장)"이라 자신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온라인을 매개로 지지자 연락망 구축에 나선데 이어 총선에 출마할 인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서울 송파병, 충남 공주·부여·청양, 부산 사상구 등 지역구를 거론하기도 했다. 부산 사상구는 이 전 대표와 충돌해온 장제원 의원의 지역구이기도 하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과 관련해 "반윤연대는 안한다. 하지만 정치를 개혁하는 목표를 가진 사람들과 '개혁연대'는 할 수 있다"며"신당을 한다고 해도 그것의 기치가 '반윤'일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신당이 생긴다면 야당이 될 테니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하는 것을 비판하고 지적하는 것은 당연하고 민주당보다도 잘할 자신이 있다"고도 했다.


민주당 주변에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를 압박하며 비례 의석을 노리는 각종 비례정당 창당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조 전 장관과 송영길 전 대표 등이 주도하는 신당 창당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공개된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나와 '조국 신당 만드냐'는 물음에 "윤석열 정권에 아부하면서 살 수는 없는 것 아니냐. 침묵할 수 없지 않겠느냐"며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제도가 됐든 내 역할을 하긴 하겠다는 것'이라는 방송인 김어준씨의 해석에 동의하며 "조용히 웅크리고 골방에 박혀 살 수는 없지 않겠냐. 역할을 하긴 해야겠다"고 답했다. 선거제가 병립형으로 회귀하든, 준연동형으로 유지되든 신당을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조 전 장관은 지역구에서 민주당 후보와 경쟁할 일 없이 '반윤(反尹·반윤석열) 연대'를 구축할 수 있는  비례정당 창당을 검토하며 준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에는 이르면 이달 내 창당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는 전날 광주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민주당 중심으로 용혜인, 고 노회찬 의원 같은 분들이 학익진처럼 함께했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송 전 대표는 비례정당인 '윤석열퇴진당'(가칭)을 창당하겠다는 구체적인 구상까지 밝힌 상태다. 그는 전날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자신의 비례신당이 "민주당 우당이 될 것"이라며 "일제 (강점기) 때 대한독립당이 필요한 것처럼 윤석열퇴진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의 비례 정당 출신인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야권 소수정당이 연대하는 비례정당인 '개혁연합신당'을 추진 중이다. 용 의원은 개혁연합신당이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지만 "민주당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hytimes.kr/news/view.php?idx=170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기구독
교육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